경고_의료 선진국들[탈장수술명의 강윤식원장 칼럼] ‘인공망 탈장수술’ 후유증

  수술을 모르는 의사들

그런 수술이 있나요?

부산 해운대에 사는 환자가 대학병원 의사한테 들은 말이래요.환자는 지금까지의 상황에 대해 이야기해 주었습니다만, 「어느 대학 병원에 가면, 인공망의 탈장 수술을 하기 때문에, 수술 후의 통증이나 당기는 것이 있을지도 모른다」 등이라고 설명하고 있었다고 합니다.그래서 무인 수술이 있다고 들었는데 그 수술이 어떠냐고 묻자 그런 수술도 있느냐며 전혀 의외의 표정을 지었다고 한다.

이렇게 인공망 디스크 수술을 집도하는 의사가 수술 후 오는 통증에 대해 대수롭지 않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습니다.하지만 해외 상황을 보면 절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영국 BBC는 수년째 인공망 탈장수술 후유증으로 고통받고 영국인이 6만명에 이른다고 보도했고, CTV는 인공망 탈장수술 후 발생한 통증으로 자살 일보 직전까지 갔다는 3명의 환자 인터뷰를 내보냈다. 미국 FDA도 인공망의 부작용에 대해 세 차례 경고를 내렸습니다.상황이 이렇음에도 불구하고 인공망에 대해 가벼운 인식을 갖고 있는 한국의 현실이 매우 안타깝습니다.

의사들이 인공망 후유증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면 해결책에 대한 고민은 차치하고라도 다른 수술법이 있다는 사실 정도는 알아야 할 것 같습니다.

사실 무인 항공망 탈장 수술은 그다지 생소한 수술은 아닙니다. 앞선 의사는 인공망이 본격적으로 서혜부 탈장수술에 사용되기 시작한 1987년 이전에 시행된 서혜부 탈장수술은 아무도 아무도 사람이 없는 서혜부 탈장수술이었다는 사실조차 모른다는 의미입니다.80 년대의 무인 항공망 탈출 수술은 재발률의 높이 등으로 인해 방치되었습니다. 그러나 실시중인 무인공망탈장수술은 과거와 다른 서혜부탈장수술입니다.

“수술 범위가 훨씬 작고, 수술 시간도 짧으며, 수술 후 통증의 정도, 입원 기간 등에서도 전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우수합니다”특히 무인공망 탈출증 수술의 가장 큰 문제였던 재발률을 낮췄습니다. 과거 1030%였던 재발률이 지금은 0.2%밖에 되지 않습니다.

#탈장수술에 사용되는 #인공망, 이 인공망 탈장수술로 선수 생명이 거의 사라지게 된 영국인 육상 금메달리스트 Dai Greene 이야기 영국 BBC2와 BBC 뉴스채널에 방영된 뉴스를 중심으로 탈장수술에서 놓쳐서는 안 될 인공망의 실체를 기뻐하며 병원 강윤식 원장이 전해드립니다. 영이번 영상 핵심 * “선수 생명 거의 앗아간 탈장수술 인공망, 육상 금메달리스트 인공망 부작용으로 5년간 선수생활 중단 * 영국육상협회 “인공망 탈장수술 금지” * “선진국처럼 인공망 #탈장수술 후유증 공론화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