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내장 초기에 발견해 긴장한 후기 [가족 건강] 엄마의 ‘눈’ 황반변성과

 2020/5/23

강북g안과에서 동공확장 안약을 넣고 안저검사를 했다.어머니는 당뇨병도 계셨기 때문에 돈을 주고 눈 사진도 찍었다. 그냥 얘기하면 2만원대인데, 황반변성 건성이라는 말만 하고 녹내장 얘기를 안해서 나중에 알았을 때 굉장히 배신감을 느꼈는데… 돈도 6만정도 냈는데..

그 안과 라식수술 같은 것도 하고, 백내장 수술도 하고, 의사도 몇 명 있었고, 그 주변에서 웬만한 큰 안과의 임산부 가족들이 모두 그곳에서 매년 안저 검사도 하고 있었다.

시장 근처라 많은 어르신들이 오시기 때문일 수도 있고, 직원들이 친절하지 않다, 사람들이 모이면 시장통 같은 분위기에 설명도 안 해주고, 빨리빨리 분위기 있다, 수술실 직원들은 만나본 적이 없어서 모르겠지만 접수, 진료실 앞 직원들은 좀 그렇다.대단한 서비스를 원할 게 아니라 말투라도 고쳤으면··자기들끼리 즐겁게 일하고 있는데, 환자는 옆에서 보고 있으면 재미없다. 환자와 함께 오는 보호자도 기분이 좀 그렇다니까

황반변성 초기로 건조성으로 일찍 발견됐다고 했지만 그래도 충격이었다.엄마형제중에선 눈이 좋으셨고 시력도 나쁘지 않았고..노안만 갖추면 되는 줄 알았기에

그래서 진단받고 3개월 동안 루테인 마시고 신경쓰고 그런 안경도 맞춰야 되는데 그 당시 일이 겹쳐서 무산.

그때 바로 맞췄는데 녹내장 걸린거 몰랐지?

2020. 8월 말

이사하고 나서 황반변성이 있다는 말도 들었고 안경을 맞춘지도 오래돼서 새로운 안경을 맞추기 위해 근처 안과에서 진찰을 받았다.

십만원짜리 안경말고 비싸도 되는 안경쓰자고 해서 안과에 가서 시력검사도 다시하고 황반변성 어떻게 됐는지 진료도 다시보고

그런데 이 안과에서는 녹내장 초기라는 말을 들은 동공 확장약도 넣지 않고 그냥 검안기계로 보자마자 녹내장 초기네요라고 했는데 그 말을 들은 어안이 벙벙했다.

동공확장도 안하고 바로 녹내장이라고 알수있나ㅅ안과에서는 황반변성만 있다고 하더니 왜 4개월도 안돼서 녹내장 진단을 받는지 등

아무튼 안경은 맞췄고(이 안경도 엄마를 고생시켰다. 코막힘이 없어서 자꾸 쏟아져서.결국 방지 스티커를 붙이고 유지 중) 녹내장 진단에 대한 약간의 불신과 걱정을 하며 생활하고 있었다.진단을 받자마자 대학병원에 가자고 했는데 내키지 않았고(증상이 없어서 큰 불편함을 느끼지 상태), 나도 막연히 걱정만 하던 참이었는데,

전 눈에 손이 많이 가고 잘 보이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자 곧바로 강남에 있는 누네안과 예약했다.차 가져가면 안 되니까 버스로 이동.

2020-9-16

– 원장님한테 진찰 받고 싶은데 초진은 안압에 따라 다른 의사에게 진찰 받음 – 황반변성 검사 후 녹내장 검사함 – 녹내장은 안압에 따라 약 투여가 달라진다. 따라서 안압을 한 번만 측정하면 안 되며 오전과 오후로 나눠 검사한다. 2주 후에 다시 방문할 것.15까지가 정상범위라는데 엄마는 19가 나왔다. 다시 재봤는데 비싸면 3번째 방문을 해야해.-안압수치의 평균을 내고, 약, 투여량이 결정되도록-

-결과: 오른쪽 눈의 녹내장, 왼쪽 눈의 황반변성 당뇨로 인한 녹내장이 아니라 시신경이 죽어 생긴 녹내장으로 단계다.녹내장 완치약은 당장 안압이 높아지면 악화될 수 있으므로 평소 조심할 것, 스트레스를 받지 않아 혈압이 상승하지 말 것, 황반변성, 건조 상태에서 습성이 되지 않도록 관리할 필요가 있다.정기적인 안과 검진이 필요.

멘붕이다지방간, 당뇨를 거의 정상으로 돌려놓았는데 엄마가 너무 신경써야 할 게 많다.관리에 들어가다.

1. areds2 항산화제라고 써있는 영양제를 사라고 병원에서 써줬다.

아이허브에서 파는 것이 가장 상능 영양제를 꾸준히 조달하다

2. 가급적 햇빛을 보지 말 것, 선글라스 착용 옆에서 계속 언급할 것

3. 엄마말 잘듣는 것, 화나면 혈압이 올라가니까

그런데 집 근처 안과가 훌륭하군.당장 녹내장 진단도 내려 이제 안저 검사는 거기로 가야 한다.

눈은 1년에 한 번 정기검사를 받는다.치아는 1년에 한 번씩 스케일링을 받으려는 자궁경부암은 2년에 한 번씩 검사한다.

병에 걸리면 마음이 아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