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feat 잭스가 아니다) 신의 지팡이 인공위성을 이용한 살상

 신의 지팡이 인공위성을 이용한 파괴무기 (feat 잭스 아님)

신의 지팡이로 알고 계신가요? FPS 게임 좋아하시는 분들은 한 번이라도 들어보셨을 거예요. ‘FPS 콜 오브 듀티’라는 게임에도 등장하고 있는데요. 그리고 실제로 과거에 ‘프로젝트 소’라는 실제로 연구 대상이 되었지만, 실시하지 못했습니다. 내용 자체는 굉장히 매력적이지만 단점을 보면 현재로서는 할 수 없는 여러 가지 이유들이 보입니다. 자,이제앞으로하나하나씩살펴보도록할게요.

리그 오브 레전드 신의 지팡이 잭스 말씀드리기 전에 이것이 아닙니다

사진 출처 :

이것이 내용의 주제입니다.

동영상 출처 : youtu.beCyYNBYedzqw 신의 지팡이란??

인공위성을 만든 후 그곳에서 무거운 물건을 떨어뜨려 그 물건에 실린 운동에너지로 피탄지점을 파괴하는 우주무기 운석이 지구로 떨어지는 충돌사건과 비슷한 개념으로 6.1미터*0.3미터, 무게 9톤 이상의 텅스텐 실린더를 마하 10의 속도로 땅에 충돌시키면 대략 TNT 11.5톤의 파괴력이 생긴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ICBM의 낙하 속도는 마하 24정도입니다.그 기원을 살펴보자. 프리셰트, 레이지독

사진출처 : 네이버 포스트베어필드 플레셰트(Flechette) 기원은 제1차 세계대전(1914~1918) 시대부터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된 플레셰트라는 것에 기원이었습니다. 쉽게 말해 강철 다트라고 하는데, 이 무기는 항공기에 가득 싣고 비행해 적 보병의 머리 위에 떨어뜨려 살상할 목적으로 개발되었습니다. 비행기에서 떨어지면서 운동에너지를 가득 실은 강철 다트가 적 보병에게 꽂혀 속어로 뚝배기가 깨지기를 기대했던 무기입니다.

사진출처: 네이버 포스트베 어필드 레이지 도그(Lazy Dog) 프리셰트는 항공기용 폭탄과 기관총이 발견되면서 잊혀졌지만, 미군은 한국전쟁과 베트남시대에 걸쳐 유사한 “레이지 도그”라는 이름의 살상무기를 전투에 활용했습니다. 25mm 길이에 10mm 지름을 가진 총알 모양의 금속입니다.투하 후, 지면 근처에서는 초속 210m의 소독에 도달했습니다.

미군은 이 무기가 기관총을 수직으로 발사하는 것과 효과라고 평가했어요. 작은 금속탄에 명중하면 우리 몸을 관통할 정도는 아니었고 그냥 허공에서 뿌리면 됐어요. 그리고 일반 폭탄과 달리 불발탄을 걱정할 필요도 없었어요.

기원과 정의를 살펴보면서 장단점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내용 자체는 굉장히 매력적이지만 아쉬운 구석이 많이 보입니다.

장점

▶빠른 속도 위성궤도상에서 지표면까지 도달하는 데는 11kms 약 15분이 걸린다. 15분이면 길 수 있지만 초당 11km가량 고속으로 움직이는 물체는 요격은커녕 일반적인 방공망 수준으로는 탐지도 매우 어렵다. 요격방법 중 ABL을 비롯한 레이저무기는 미사일의 연료를 태우거나 탄두를 손상시켜 정상적인 격발을 불가능하게 하는 방식이지만 이쪽은 연료도 없고 무기로서의 위력도 탄두가 아닌 순수한 에너지에서 나오는 것이어서 이렇다 할 대응이 어렵다.

▶ 탐지가 어려운 위성궤도의 물체는 광학 식별이 어려워, 포구를 약간 위장하는 것만으로 발사 순간을 파악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물론 위성의 위치 자체는 대우주 레이더로 탐지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발사 순간을 놓친다는 것은 목표를 쫓아가기도 어렵다는 뜻과 같습니다. 즉 공격에 대비할 시간과 수단이 거의 없습니다.

▶ 파괴력에 대한 환경오염이 적은 폭탄은 아니므로 폭발은 일어나지 않지만 이론상으로는 땅에 텅스텐봉이 닿는 동시에 그 운동에너지에 의해 지표가 플라즈마 상태에서 기화, 상당한 위력으로 폭발하지만 신의 지팡이는 기폭과정에서 방사능이 방출되는 핵무기와 달리 단지 완전한 폭발을 일으킬 뿐입니다.

단점

▶ 막대한 운용비용 궤도상에 인공위성을 유지하고 탄약을 보급하는 행위 자체가 상당한 비용을 소모합니다. 10t짜리 텅스텐봉을 자유낙하시켜 공격하는 무기체계인데 그것은 위성에 탑재된 탄약을 모두 소모한 뒤 지상에서 로켓을 발사해 탄약을 보충해야 합니다.

▶오폭, 부수 피해 문제 신의 지팡이 탄두는 범위 피해를 가져온다. 지표를 관통하면서 폭발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적은 부수 피해를 주는 벙커버스터와 달리 가속된 텅스텐봉이 지표면과 충돌하면서 플라스마화돼 폭발을 일으키기 때문에 피해 범위가 훨씬 넓다. 미국처럼 국토가 넓고 외진 곳에 나라라면 몰라도 우리처럼 국토가 좁은 나라라면 어디를 쏴도 민간인에게 피해를 줄 확률이 매우 높다.

그 외에도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그리고 가장 큰 단점 중에 앞으로 그 무기가 상용화되지 않는 이유가 있습니다.그것은 1967년의 우주 조약, 1977년의 전략 무기 제한 협정입니다.

위에서 설명한 문제점을 모두 빼고 비록 핵무기급의 위력이 적당한 비용으로 나온다고 해도 해당 조약이나 협정에 의해 인공위성의 병기화 자체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게다가 현재 상술한 것처럼 문제점이 넘쳐나는 무기체계를 사용하려고 국제적 협약을 파기하는 것은 배보다 탯줄이 더 힘듭니다.

만약 진짜 사용된다고 가정했을 때 텅스텐 재질로 비슷한 조건에서 얼마나 강한 측정이 되는지 비교해 보았습니다. 혹시 철갑탄과 조금 비슷할 수도 있지만 차이점을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철갑 탄생 지팡이 무게 990g 8.8톤 속도 3,200kmh 12,200kmh 충돌 에너지 8,100줄 96.6기가 줄 관통력 7.5cm 관통력 4,6km 충돌 에너지 1,200만 배!!

동영상 출처 : youtu.be Q6BZDFWZU9g를 마무리하면서 앞으로도 신의 지팡이는 상상 수준에서 머물지 않을 겁니다. 미 공군 측은 이들 시스템을 여전히 미래에 도전할 만한 군사체계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장점이 있기 때문인데, 그 중 하나는 목표물을 지구상 어디에서든 신속하고 정확하게 폭격할 수 있어요. 방사선에 의한 2차 피해도 없는데다 단점은 나중에 기술이 좀 더 좋아지면 충분히 커버할 수 있기 때문에 나중에 더 좋은 상황이면 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