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멀라이프 75day, 각종 자격증 책

‘미니멀 라이프 정리벽’ 매일 조금씩 비우는 ‘Part.7 잡동사니(영어책과 각종 자격증책)/2020.06.27 지적 호기심 왕성할 때 남긴 물건../

>

지적 호기심이 왕성할 때는 관련 책을 꼭 사야 직성이 풀렸어요.취미는 책사기이고 특기는 사두고 읽지 않았습니다.해외여행을 다니면서 언어의 한계를 느끼고 여행 후 일상으로 돌아가면 항상 입연습처럼 ‘외국어 공부를 시작하자’고 소견했다.그러나 열정은 그 순간만 바쁜 일상 때문에 공부는 뒷전으로 밀렸다.

>

올해는 코 때문에 외출도 힘들어 정스토리 공부를 해보려고 외국어 책을 사기도 합니다. 자신두라는 온라인 평생 수강패키지도 결제했다.남편과 함께 두 달 정도 했을까요?간단한 파트가 끝나고 조금 어려운 파트가 자신감 오빠야.내가 생각해도 교활한 조금… 하기 싫은 심리가 있고 그 결과는… 영상을 본 날보다 안 본 날이 더 많았어요.

>

벌써 7월이 다가오고 올해가 반이 본인인가 싶습니다.이번 미니멀 라이프 100일 도전이 끝나고 나서 매일 이어서 할 수 있는 자격증 공부 본인의 짧아도 성과가 보이는 취미생활을 해볼까 합니다.그래서 당장 공부하고 싶지 않아서 흥미를 잃은 자격증 책은 다 비우기로 했습니다.

>

저팬에 다녀올때는 저팬어 공부 China어 공부 뭐니해도 세계의 공용어는 영어니까 외국어 공부, America식 발 sound와 영국식 발 sound가 달라서 나는 인기있는 영국식 발 sound로 공부한다.이밖에도 악필교정, 영한대사전 등 최근까지 사두었다가 한두 쪽만 읽은 자격증 책이 너희들의 무과인 많은 것들이에요.

>

책을 샀지만 활용하지 않았던 과거인데 비우지 않았던 이유는 ‘언젠가 공부하자’ ‘지금은 가끔 없지만 틈틈이 있을 때 공부하자’ ‘7월부터 제대로 해보자’ ‘영어 공부는 필수이기 때문에.. 해보자는 생각에 미련으로 비울 수가 없었어요.

>

결코 으ㄹ 것 같다는 견해를 할 뿐 아직 손대지 않은 책은 모두 버려야 한다고 비우는 전문의들은 이야기입니다.책을 버려야 공부에 대한 열정도 알 수 있고, 그 다음에 관련 책을 다시 사건하고 싶어지면 그때는 새로 구입해서 열심히 공부하면 된다고 합니다.

>

전문의의 스토리⑤와 같이 큰 맹세가 없는 이상, 「언젠가~」라고 정세는 오지 않는 것 같습니다.정스트리^^공부하고 싶을 때 그때 다시 시작하려고 해요.빈 100일이 끝나고 반갑지 않으면 새로운 자격증 취득이 나쁘지 않은 다른 취미생활 100일 도전문으로 여러분과 또 반갑지 않게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

<책을 비우는 방법>책은 지류로 배출합니다.단, 표지가 코팅되어 있거나 더럽지 않아 플라스틱 커버가 되어 있는 경우에는 표지를 제거한 후 배출합니다. *이때춤추지않게신문을나쁘지않게끈으로묶어서내면수집이훨씬쉬워집니다. ^^

CD가 포함된 어학 책의 빈 공간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