및 원인, 식이갑상선기능항진증의 증상

 건강 상식을 아는 갑상샘 항변 진증의 증상 및 원인, 음식

갑상선은 목 한가운데서 앞으로 튀어나온 갑상선 아래쪽 기도 주위를 둘러싼 신체 중 가장 큰 내분비선으로 정상적인 신체라면 눈에 띄지 않지만 이상이 생기면 커지는 특징이 있습니다.

갑상선 호르몬은 몸의 대사량을 조절하는 역할이 있는데, 너무 나오거나 비정상적으로 항진하거나 하면 에너지를 과도하게 만들어냅니다. 이로 인해 신체에 이상 반응이 나오는 것을 갑상선 기능 항진증이라고 합니다.

왜 발생하는가.

일차성 원인의 약 60~80%를 차지하는 가장 주요한 원인은 자가면역질환인 바세도우병입니다. 자가조직의 일부를 항원으로 인식하고 반응하는 항체에 의하여 자가면역반응이 일어나며 발생하는 것으로서 갑상선항진증의 대부분을 차지하므로 두 병명을 구분없이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그 외에도 갑상선류에서 호르몬을 너무 많이 만들어 항진증을 일으키는 중독성 갑상선 종괴, 결핍에 의해 발생하는 중독성 다결절 갑상선종이 있습니다. 이 병의 경우 약 5 ~ 10% 환자의 종양이 악성으로 진행하기 때문에 세심한 검사가 필요합니다.

2차성 원인=차성 갑상선 기능 저하증의 원인으로는 갑상선 호르몬 저항성 증후군, 융모막성 성선 자극 호르몬 분비 종양, TSH 분비성 하수체 선종, 임신성 갑상선 중독증 등이 있습니다. 원인이 정확히 파악되어야 올바른 치료계획을 세울 수 있습니다.

어떤 나타날까.

갑상선 호르몬이 과잉 생산되기 시작하면 일반적으로 에너지 상승과 함께 몸에 열이 생기고 피로감 증가, 전신쇠약감, 식욕퇴, 체중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그 외에도 심혈관계, 소화기계, 근골격계, 신경계, 피부 등 다방면에 이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내 상태가 갑상선 기능 항진증의 증상에 포함되는지 잘 알아봐야 합니다.

일부 환자에게 안구 이상 증세가 있고 눈부시고 이물감이 있을 수 있습니다. 심하면 눈이 튀어나오는 안구돌출 증상이 나타나며, 물체가 두 개로 보이는 이중시력이나 드물게는 심한 붓기로 인해 시신경 손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심혈관계 증상으로는 빨라지는 맥박, 호흡곤란, 불규칙한 심장박동 등이 있으며 호르몬이 증가할수록 장운동이 증가하여 변이 나오거나 여러가지 소화기계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근골격계의 증상으로는 근육이 위축되거나 약해져 근육력증이나 더 악화되면 골감소증이나 골다공증으로 진단될 수도 있습니다. 흥분하기 쉽고, 민감해지거나 업무수행능력 저하, 수면장애 등의 신경계 증상이나 무월경, 정자수 등의 생식기계 증상도 보입니다.

치료 과정

갑상선 항진증은 크게 약물 치료, 방사성 요오드 치료, 수술의 세 가지입니다만, 우선적으로는 경구 약물 치료가 선호됩니다. 호르몬의 생성과 분비를 막아 혈액검사를 통해 치료를 중단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40~50% 환자는 완치되지만 나머지 50% 정도는 약을 끊은 뒤 12년 안에 재발할 확률이 높습니다. 드물게 5년 이후에 재발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혈액검사를 실시하여 갑상선 기능을 확인해야 합니다.
갑상샘 항진증 음식

항갑상선제 투여가 시작되자 이전보다 먹은 것이 잘 소화되지 않은 것처럼 느낍니다만, 위장 장애가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위장관 운동이 빨라져 정상으로 돌아오는 과정입니다.

또한 미역, 파래, 매생이, 김 등과 같은 요오드가 많은 음식은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식사하는 양으로는 정작 치료 결과에 주지 않기 때문에 적당히 드시는 것은 괜찮습니다.

하지만 방사성 요오드 치료를 받을 때만 2주 정도 피하시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음주와 흡연은 어떤 질환에도 무리가 될 수 있어요. 심장 박동 수가 더 빨라지거나 높아지거나 한 체온으로 땀을 흘릴 수도 있으므로 가능한 한 피해야 합니다.

커피 또한 직접 금지된 식품은 아니지만, 특성상 가슴이 두근거림을 느낄 수 있습니다. 만약 다른 약을 복용하고 있는 분이라도 대부분 갑상선제와 무관하기 때문에 함께 복용해도 되지만 담당의사가 진료할 때 기존에 복용하고 있는 약물에 대해 자세히 알려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