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아웃(Burn out) 증후군

>

내가 바빠서 집중해야 할 일이 있을 때는 점심도 먹지 않고 한 자리까지 일을 경우가 많습니다.제 누구보다도 회사의 현재 과제에 대해서 그렇기 때문에 미래에 대해서 상념을 많이 한다고 소견하고 일하고 있습니다.출퇴근길에도업무와관련된이메일,뉴스기사를검색하고퇴근후에도집에일을가지고가는경우가많습니다.그러다 보니 사석에서도 업무와 관련된 소견을 하는 경우도 많고 대화에 집중하지 못할 때도 있다.이런 내가, 한번은 격렬하게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을 때가 있다.이와 비슷한 증상을 번아웃(Burnout) 증후군이라고 부르는 것 같다.terms.naver.com/entry.nhn?docId=3380791&cid=58345&categoryId=58345

위 링크를 들어가 보면 약간은 99Percent 나와 일치하는 것처럼 보입니다.하지만 해결책은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다.증상은 확실하지만 해결책은 참고할 것이 별로 없다.거의 원론적인 스토리 뿐이에요.제가 견해하는 해결책은 우선 회사가 즐거워야 한다는 것입니다.대부분의 전업 직장인들은 사회생활을 시작한 후 절대적으로 시간을 회사에서 보낸다.인생의 대부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많은 시간을 보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생활이 즐겁습니까? 라고 말하면 Yes라고 말하는 사람이 별로 없겠죠.과연 언제쯤 회사생활이 즐거워질까요? 짬이 나서 부장을 붙여서 임원을 붙이면 즐거울까?진짜 얘기, 오히려 그때는 더 많은 상념이 있을 것 같다.요즘 워라벨(Work & Life Balance)이라는 단어가 이미 인부다.하지만 여전히 대부분의 회사에서 워라벨은 먼 스토리입니다.내가 퇴직할 때까지 워라벨은 사회 전반의 현상이 될 수 있을까. 크게 기대하지는 않는다.그렇다면 스스로 해결책을 찾는 수밖에 일을 하면서 계속 이런 무기력증과 싸워야 할 것 같다.쉽지 않을 것 같다.이번 주에도 여느 때처럼 찾아온 무기력증을 극복하기 위해 군말 없이 찾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