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편도염증상, 기간 편도염 투병기 –

 금요일 밤 복통, , 고열, 오한이 동시에 시작됐다.

열은 순식간에 39도에 육박해 한여름에 긴 긴 바지를 입어도 온몸이 떨렸다.

열과 한기가 지난해 10월 편도염에 걸렸을 때와 마찬가지로 화장실에 가서 휴대전화 플래시를 켜고 목을 보니 역시 목구멍 깊숙이 피부 표면이 하얗게 스며 있는 것이 보였다.

음편도염이네.

복통은 완전히 새로운 증상이어서 혹시 다른 문제가 있을까 하고 고민하기 시작했다.목요일 오전부터 약을 하나 쓰기 시작했는데 약 부작용인가.

금요일 밤이라 병원은 문을 닫았고 증세와 목 상태 등으로 보아 열은 편도염 때문이었겠지만 시국상 고열로 응급실에 가면 코로나 검사를 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치료도 못 받을 것 같았다.

일단 물을 많이 마시고 소금으로 양치질을 하고 자고 아침 병원에 가기로 했다.물론 잠도 제대로 못 잤지.부들부들 떨다가 어떤 때는 땀에 젖어 깨어나 오전 3시경 결국 해열제도 한 알 먹고.

그럭저럭 날이 밝아서 다행히 아침에는 열이 아주 많이 내려갔다.

새 약을 처방한 병원에 먼저 전화해 약의 부작용에 대해 물었다.담당 의사는 열 오한 복통 설사 모두 부작용이 아니라고 했지만 의약품 사전에는 설사가 부작용 중 하나로 명시돼 있고 후기를 검색해 보니 설사가 있었다는 사람도 여럿 있었다.

이번엔 10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비인후과에 갔다.의사는 주저하지 않고 편도염이라고 진단했고 목 뒤에 가래가 조금 있다며 항생제, 해열성분이 함유된 소염진통제, 가래제거제를 처방했으며 복통과 설사는 편도염과는 무관하다고 말했다.복통과 설사는 내과에서 과민성 장염으로 진단받아 하루 약을 먹고 나았다.

고열과 한기는 하루 더 길어졌다.토요일 오후에는 해열제를 먹어도 열이 39도 가까이 올랐다.

성인이 되어 고열이 난 적이 거의 없어서 몰랐는데 38.5도가 넘으면 조금 이상해진다. 자신의 것이 아닌 듯한 머리와 몸으로 그럭저럭 시간을 보냈다.소파에 늘어져 있다가 조금 괜찮아지면 아기와 놀아주고 조금 놀고 피곤하면 다시 누워.

밤이면 열이 더 심해진다. 이불을 둘둘 말아서 부들부들 떨다가 새벽에 해열제를 하나 더 찾고, 자고 일어나기를 반복하면서 아침이 되어 조금 나아진 느낌이 들었다.

열이 일요일 오후 37도대로 내려갔다가 약 3일분을 마시고 다시 병원에 가자 의사는 이제 항생제를 끊어도 될 것 같고 다만 약을 끊으면 갑자기 확 오를 수 있으니 증세가 악화되면 다시 병원에 오라고 일러줬다.

편도염의 원인, 증상, 기간

편도염은 매우 고통스러운 병으로 고열, 오한, 근육통 등이 주요 증상으로 열이 오래 가는 편이라 시국에 걸리고 매우 부적절한 병이기도 하다.

편도염을 앓는 동안 도대체 이 열이 며칠 지속될까 싶어 편도염 10일, 편도염 10일 등 열심히 검색해 보았지만 성인 편도염 후기는 찾아보기 힘들어서 자신이 경험한 성인급성편도염 증상과 기간 등에 대해 좀 정리해 두려고 한다.

편도선은 목을 둥글게 둘러싼 부위의 통칭으로 편도염은 말 그대로 편도에 염증이 생기는 것.

●사진의 출처는

급성 편도염의 원인은 세균이나 바이러스 감염.청년기나 젊은 성인으로 잘생기고 추위나 더위를 많이 맞았을 때, 혹은 감기 이후에 발생한다.

주요 증상은 갑자기 시작되는 고열과 오한, 이후 목의 통증.목이 아파서 음식을 삼킬 때 통증이 오고 두통, 전신 위약감, 관절통 등 전신 증상이 동시에 나타난다.보통 46일 후에 좋아진다고 한다.치료기간은 적어도 3일은 필요한 것 같다.

작년 10월과 올해 8월에 나는 각각 편도염에 걸렸다.

작년 10월에는 갑자기 쌀쌀해진 일요일 오후, 유난히 추워서 몸이 떨리고 미묘하게 목이 아프고 이상하다 싶어 약국에서 감기약을 사먹었는데 그날 밤부터 고열과 한기가 찾아왔다.

편도염에 걸리면 39도 이상의 열이 나면서 주체하지 못하게 온몸이 떨리고 이가 부딪쳐 딱딱 소리가 나고 해열제를 먹어도 열이 내리지 않는다.39도에서 먹으면 38도대로 내려갈 정도?

월요일 아침 이비인후과에 들러 편도염 진단을 받고 편도염이 어떤 병인지 전혀 몰랐을 때여서 바로 출근했는데 지하철에서 온몸이 아파 벌벌 떨기조차 힘들어 정말 힘들었던 기억.

이때는 편도가 백색이 될 정도로 심했지만 39도를 넘는 고열은 이틀 정도, 3738도대의 열은 이후 사흘가량 계속됐다.열과 오한 외 증세로 목의 통증이 점점 심해져 음식을 삼킬 수 없을 정도가 됐고 온몸의 살처럼 온몸과 피부가 아팠다.어느 정도 정상 상태로 돌아오기까지 정도 걸린 것 같다.

이번에는 지난해보다 편도 상태가 훨씬 좋아 39도가 넘는 고열과 오한 이틀 후 열이 내리고 목이 거의 아프지 않아 열이 나기 시작할 때부터 3~4일 정도 관절통과 전신 위약감이 있었다.

별다른 전조 증상 없이 갑자기 고열과 오한이 찾아오면 편도염을 의심해 보고 고열 오한과 더불어 목이 아프거나 목구멍이 하얗게 변한 것이 보이면 편도염일 가능성이 매우 높으므로 즉시 이비인후과를 찾아야 한다.항생제와 해열제를 먹어도 39도 이상의 고열이 이틀 정도 지속된다.정말 아픈데도 해결책이 없기 때문에 열정이 높으면 해열제를 교차 복용하면서 견딜 수밖에 없다.너무 힘들면 병원에서 수액을 받는 방법도 있다.목이 너무 아프다면 부드러운 아이스크림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경험상 편도염은 한번 걸리면 아플 때 다시 걸리는 것 같고 감기 등 차원이 다른 고통이 기다리고 있으므로 건강관리에 유의해 재발을 방지해야 한다.

여기까지 편도염 후기 & 헤매는 끝.

#편도염 #편도염증상 #편도염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