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과인운서 강사] 이예기 잘할 수 있는 습관노하우|이예기하기 습관|스피치습관|아과인운서처럼 이예기하기|발표습관하는 노하우|프레젠테이션잘하고싶다

>

안뇽하세요 아자신운서 강사 양다운입니다​평소 내용을 잘하고싶다 ~ 의견만 하셨던 분들이​저에게 가끔 묻는 질문은​”하루만 들으면 괜찮아질까요??”​이 질문인데요 !!! ​ㅎㅎㅎㅎ​하루만으로 우리가 30년가까이 사용해왔던​언어버릇이 사라질까요~??? ​솔직히 내용씀드리면​언어버릇을 바꾸기에는 하루는 정내용 부족하구요 .,,!!​대신 어떻게하면 내용을 더 잘할 수 있는지,​자신의 ­점이 무슨인지 알면​그걸 고치면서 내용할것이다면​명확희 괜찮아진다는겁니다 :)​저는 그걸 코칭하는 일을 하고 있구요 ^^

>

그럼 평소에 어느 연습을 하면 좋을까요??​저는 가장 추천하는 방법은​즉시 낭독 연습이다. ​낭독연습이란 평소에 전혀 하지않는​행위일수도 있고 그냥 속으로만​읽고 넘어가기 마련이죠,

>

하지만 음를 밖에서 내는순간부터​우리는 떨리고 긴장되면서​목음가 불안정해지고​오독을 하기 시작할것이다.​버벅이는게 느껴땅 내가 실누구나, ​사람들이 바보처럼 보면 어떡첫​하면서 걱정이 급습하기 시작하죠!

>

이래서 즉시 낭독 풍속이 중요한겁니다.​양은 하루에 규칙적으로​책 4페이지 정도로 정해서​소리를 크게 내서 읽는 풍속을 하는거랍니다.​그렇게 읽는 풍속을 하신다면​언제든 입 밖으로 소리를 낼 때​떨지않고 자연스럽게​소릴 낼 수 있다는거죠 🙂

>

그렇기때문에 연습을 하실때​일부러라도 천천히 예기을 하면서​하달력이 좋게 읽어보세요.​발표할때 ​예기이 빠른것보다 차라리 느린게 한층더 ​괜찮음니다.!!!​예기이 빠르면 저절로 ​’저사람이 긴장하고 있구나’​라는 고민이 청중에게 들기때문에​신뢰감이 떨어지죠.​그래서 외려 발표할때 긴장하면​예기이 빨라지니 연습할때부터​천천히 예기하는 관행을 가져보시길​추천드립니다 ^^

>

하루에 책 4페이지 읽기 버릇!​제 수업 중 4주 커리큘럼으로 ​공부하시는 수강생분들도​스터디를 하신다소음 꼭 매일 매일​녹소음파일을 보내주신답니다.​처소음엔 어색하고​지루하지만 어느순간​깔끔하게 끝까지 읽으면​뿌듯함을 느끼신다하네요.​그리고 올바르게 쓰여진 ​문장들을 계속 읽다보면​평소 사용하던 언어습관도​올바르게 변하는걸 느끼실거에요 ^^​책 낭독습관은 ​가장 저렴하고 실천하기 쉬운 방법인만큼​제가 가장 추천하는 방법임니다 ^^​요즘부터 실천해보시기 바랍 니다 !​

>

스피치 / 면접 / 프레젠테이션 을 ​개선하고 싶으신 분들은​블로그에 댓글을 남겨주시면​빠르게 답변 드리겠슴니다. ​감사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