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에겐” 추간판 장애 수술 담보

 추간판 장애 수술 담보 어린이들에게는 글쎄요

안녕하세요! 기존 보험지식 을한층더업그레이드시킬여러분들의인생설계사스마일FC의김정현입니다.오늘은 자녀 보험의 리폼 과정에서 가끔 발견되는 저는 설계하지 않은 담보 중 하나인 추간판 장애 수술의 담보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추간판 장애란?

척추기관은 다른 근골격계 기관보다 빠르게 퇴화가 진행되는 부위로 빠르면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 정도에 퇴행이 진행되므로 척추의 추체와 추체 사이를 지탱하는 추간판도 빠르게 노화가 진행됩니다.

이곳에서 잘못된 자세로 오래 앉아 일을 하거나 무거운 물건을 옮기는 과정에서 지나치게 허리를 사용하는 경우 척추의 수핵탈출을 유도하여 수핵탈출이 심해지는 경우는 단순한 치료나 시술로도 회복이 어려워져 수술을 진행해야 하는 상황으로 판단, 수술 진행까지 필요한 경우는 수술 시행 전 수핵장애와 관련한 각종 검사를 시행하며 등급 체크 후 수핵장애로 진단됩니다.

추간판 장애 수술에 대한 보장

태아보험 또는 어린이보험에서는 추간판 장애로 인한 수술을 할 경우 수술 때마다 수술비를 보장하는 추간판 장애수술이라는 보장사항이 있습니다.

이 담보는 수술 때마다 최대 오백만원을 보장하고, 보험료는 남아 기준 사백구십칠원으로 보장 내용을 자세히 확인해 보면 아이의 보험연령 8세부터 보장 개시된다고 합니다. 대체로 자녀의 연령인 8세부터 10년 동안 보험료를 지불하게 되고, 30세까지 보장이 된다고 합니다만, 척추의 퇴행이 시작되는 10대 후반까지 보험료를 납부해야 합니다.

약관의 추간판 장애 보장 내용

약관에서는 특별히 추간판 장애와 관련된 복잡한 조건 없이 단순히 질병코드와 수술의 정의에 부합하면 보험금을 지급한다고 발표되어 있습니다.

일반 척추질환의 경우 수술에 부합하지 않는 내시경 수술 등이 주로 시행되기 때문에 생체절단, 등의 조작과 동일한 조건에 맞지 않으며 수술 담보인 추간판 장애 수술 담보로는 보장해 드릴 수 없습니다.

경추와 기타 다른 부위의 추 간판 장애에 대해 보장하도록 되어 있고, 관련성이 있는 분류 번호에 대해서도 동시에 주어진다면 보장할 수 있다고 합니다.그러나 진단비가 아니기 때문에 질병분류번호를 받았다 하더라도 직접적인 수술 행위가 없으면 보험금을 지급받을 수 없습니다.

추간판 장애의 치료와 수술

척추는 인체에서 허리라인으로 가장 중심이 되는 매우 중요한 기관이기 때문에 척추 건강관리도 매우 신경써야 하며, 만약 허리의 균형이 깨져버린다면 만병의 근원이 될 수 있으므로 평소 척추 근력을 강화하는 핵심운동을 열심히 하세요.

이러한 운동요법은 충분한 추간판 탈출증을 예방할 수 있지만, 운동요법으로 경과가 호전되지 않으면 약물이나 시술로 추간판 탈출증을 치료합니다.

특히 성장기의 어린이와 청소년들은 척추 또는 디스크는 결코 함부로 시술이나 수술을 해서는 안됩니다.척추와 관절 전문의라면 누구나 기본적으로 알고 있는 상식일 것입니다.

성인의 경우에도 섣불리 수술을 감행하거나 하지 않습니다.일단 수술을 하게 되면 다른 척추까지 연쇄적으로 반복적으로 수술을 감행해야 할 확률이 높아지므로 수술은 최후의 보루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결론

그렇다고 만기를 오래 갈 만큼의 금액적 메리트도 없습니다.화폐가치를 따져볼 때 천만원 이하의 금액은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정리해 보면 비교적 추간판 장애라는 진단은 젊은 시절보다는 나이든 , 그 중에서도 주로 노인이 진단을 받을 확률이 높으며 나이를 생각하면 추간판 장애로 진단되어 꼭 수술까지 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에 이르지 못하고 시술이나 약물치료, 운동요법 등으로 치료하게 되며 화폐가치를 고려하여 만기를 올려주었다고 해도 보험료나 보장금액이 그만한 가치가 없다는 것이 결론입니다.

무엇보다 허리가 아프지 않도록 평소에 열심히 운동도 하고, 일을 할 때 가급적 척추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이 가장 큰 예방법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추간판 장애 수술의 담보가 좋은지 어떤지 알아 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