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 영화 ‘야습 살인 실화’를

 

안녕하세요 오늘은 영화 암수살인에 대해 리뷰를 해볼까 합니다.

암수 살인에서 암수는 ‘인지되지 않은 자’를 의미합니다. 즉 피해자들이 단순 실종이나 스스로 종적을 감춘 것으로 판단돼 살해됐다는 사실도 알려지지 않은 살인사건을 암수 살인아라고 한다.

암수 살인

일곱 명, 모두 일곱 명입니다. 내가 죽인 사람들이야.

수감된 살인범 강태오는 김형민 형사에게 추가 살인을 자백한다. 형사의 직감으로 자백이 사실임을 확신하게 된 형민, 테오가 쓴 7개의 살인 리스트를 믿고 수사에 들어간다.

이게 믿기지 않으면 수사할 수 없다. 일단 무조건 믿고 끝까지 의심하자.

테오의 추가 살인은 신고도 수사도 없기 때문에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암수 범죄!

배우진

영화 야습 살인에는 김윤석 주지훈 진성규 등이 출연하게 됩니다.

김윤석은 영화 주인공 김현민 역을 맡으셨습니다 거북이 달리기, 추격하기, 극비 수사까지 형사 역할을 많이 한 것 같은데요. 이번 암투 살인에서의 형사는 이전과는 다른 형사의 느낌을 보여줍니다.

주지훈은 연쇄 살인마 강태오 역을 맡게 되었습니다 예전에도 배우 주지훈이 연기를 잘할 줄 알았는데 암수 살인을 보고 나서야 어나더 레벨이라는 걸 알았어요. 진짜 연기 잘하던데요?

암수살인 실화?

영화 ‘암수살인’은 포스터에도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한 영화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영화의 시작 부분에도 실화를 바탕으로 재창작된 영화라고 하죠.

대부분의 사건들이 실제 사건들로 구성된 영화지만 특히 영화에서 택시운전 중 오지희를 살해한 사건은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실제 범인의 살인목록에 오른 사건을 추적하고 피해자로 보이는 인물과 매장 장소 추정장소까지 밝혔으나 시체가 발견되지 않아 실체가 밝혀지지 않은 사건을 모티브로 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영화에서는 리스트가 7로 되어있었는데 실제로는 리스트가 11 있었다고 하니 영화보다 실제가 더 많더군요..

하지만 영화에 나오는 방법 손의 범행이 실제로 같은 범인이 저지른 범죄가 아닌 다른 사건을 꾸몄대요.

영화에서 길 가던 사람을 살해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은 2007년 부산 중앙동에서 발생한 미제 사건을 모티브로 하고 있으며, 강태오가 애인 박미연을 살해한 사건은 이미 시신이 발견되어 실체가 밝혀진 사건입니다.

영화에서 형사 김형민은 강태오에게 수사의 단서를 얻기 위해 영치금과 반입 금지 물품을 넣는 등의 행위를 했습니다.

실제 살인범은 잡히자마자 영화처럼 금전거래를 제안했대요. 하지만 실제 형사는 단호하게 거절했대요.

실제 범죄자는 영화 마지막에 나오듯이 부산교도소에서 자살을 해요.

인권 침해 논쟁

영화에서 추운 겨울 지나가다가 살해당했던 남자를 기억할 거예요 실제로 있었던 사건에서 피해자는 부산의 한 수험생이었습니다.

실제 사건을 영화로 각색할 때는 피해자에게 또 다른 2차 피해를 주어서는 안 되므로 또는 그 가족에게 사전 동의를 얻어 제작하는 것이 관례이나, 암수 살인은 유족 동의 없이 무단으로 영화를 제작하게 됩니다.

그래서 피해자의 여동생은 자웅 살인의 상영 금지 신청을 하게 된 거죠.

이 논란으로 네이버 실시간 1위를 차지하며 관심이 집중되고 있으며 논란이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사실 유족이 상영금지 신청을 해도 기각되는 경우가 많지만 논란이 커지면서 영화실적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어 영화제작사 측은 유족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했고 유족은 상영금지 신청을 취소했습니다.

영화 흥행이 주춤하는 듯했지만 이내 가파르게 상승해 손익분기점에서 200만 명을 훌쩍 넘은 370만 명을 동원했습니다. 청불로서는 많은 관객수라고 생각합니다.

영화 암수살인은 추격자 처럼 보는 잔인함과 공포감은 적지만 심리적으로 느끼는 공포와 잔인함의 상상력이 더해져 섬뜩한 느낌을 줍니다.

거기서 주지훈의 연기를 보면 소름끼치는 연기를 보여주니까 스릴러영화를 좋아한다면 단연 암수살인을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