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를 마셔보니 고혈압에 좋다

 

안녕하세요. 눈이 내리고 있네요. ^^요즘처럼 추운 날은 혈관이 수축하는 모든 합병증의 근본원인이자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질병이라고 할 수 있는 고혈압이 문제가 되는 경우가 많은데 혈압이 점점 높아지니까 고민하시는 분도 있었고 저도 마찬가지였습니다.얼마 전 검사를 받았더니 혈관에 압력이 높게 나왔는데 그래서 고혈압에 좋은 차가 있는지 찾아 보았습니다.

관리를 하지 않으면 큰 합병증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생활 습관을 조절하면서 이런 차를 마시는 것이 현명하지만,

그 예로 처음에 고혈압에 좋은 차를 찾아봤더니 양배추차가 있었습니다.양배추를 말려서 90도 온도로 차를 끓여먹는 방식이에요.체내의 나트륨 배출을 돕는 양배추의 칼륨 성분은 식이섬유가 풍부하기 때문에 혈압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수분이 풍부하기 때문에 차를 마시지 않아도 되고 직접 갈아서 마시기도 합니다.

항산화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체내의 각종 염증이나 암세포를 유발하는 좋지 않은 물질에 대항해 주는 유용한 식품이기 때문에 주변에서 구할 수 있는 음식 중 하나이면서 혈압을 낮추는 채소라고 할 수 있습니다.

두 번째는 시금치차가 있었습니다.시금치도 체내에 쌓여 있는 나트륨의 배출을 돕고 혈압 조절에 도움이 되는데 그 중 하나가 콜레스테롤로 수치 조절입니다.녹황색 채소 중에서도 건강에 도움이 안 되는 음식은 없기 때문에 건강 수명이 늘어나고 평균 수명이 갈수록 길어지는 시기에 좋은 식습관이 형성되게 되거든요.

하지만 요리해 먹어야 하고 생으로 먹기에는 역향이 나서 차를 마시려고 했지만 역시 반대로 실패로 끝나고 말았네요.

마지막으로 저는 양파를 고혈압에 좋은 차로 먹게 되었는데 일상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양파 껍질차였습니다.

내용물도 풍부한 영양소가 들어 있지만 껍질에 풍부해서 육수를 내고 각종 요리에도 다양하게 쓰이는 한국인의 필수 식품이지만 우리 식탁에서는 평소에 먹지 않거든요.요리를 잘 못하는데

그래서 가죽차로 마셨어요.껍질을 말려 90℃ 온도에서 달여 마시는 차입니다.처음에는 그렇게 마셨는데 회사에 다니면서 가죽과 텀블러를 가지고 다니기가 애매하더라고요.양파즙을 골랐습니다. 가죽까지 물론 넣은 거고

양파가 왜 혈압에 영향을 주는지 이해해야겠죠?퀘르세틴이라는 지방을 분해하는 효과가 있어 콜레스테롤과 혈압을 눌러주는 성분으로 이 성분이 항산화 작용으로 인해 혈액에 쌓이는 지방과 콜레스테롤의 축적을 막아주고, 연구에서도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인자가 퀘르세틴 섭취 후 섭취하지 않은 대상자에 비해 평균 약 2.5~3mmHg씩 낮았다는 연구가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밖에도 혈액순환을 좋게 해주고 혈관을 맑게 해주고 식감이 아삭아삭해져서 한국인들이 많이 찾게 되었는데 저는 안먹었어요.

국물로 먹게 되었는데요 이 국물을 고를 때도 주의사항이 있었어요제가 선택한 부분을 참고하셔도 되고, 생각한 것이니 참고하셔도 됩니다.저는 일단 빨간 양파를 골랐어요보라색도 서고 붉은색도 나는 이 영롱한 느낌을 주는 양파로 요안토시아닌 성분이지만 일반 양파에는 없었기 때문에 붉은 양파를 선택하였습니다.그리고 제가 먹는 음식이니까 신선함은 물론 물에 잠겨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서 날 농산물이면 좋겠다고 생각해 찾아보니 농사를 지어 만드는 곳이 있었습니다.

다음으로 양파가 고온이 되면 열 성분이 영양소를 파괴할 수도 있지만 90도에서 냉온수에 맞춰 만들면 영양 성분의 파괴를 최소화하고 먹기 쉬워집니다.다만, 오랫동안 끓여야 하는 단점이 있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그렇게 하는 것이 좋겠지요?

또한 가공 시 껍질에 고혈압에 효과적인 성분인 퀘르세틴 성분이 내용물보다 수백배 정도 높기 때문에 껍질까지 먹는 것이 중요합니다.껍질까지 넣어서 만든 양파즙을 골랐습니다.

마지막으로 제 몸 안에 들어오는 것이기 때문에 품질이나 환경부분에서도 훌륭한지 확인했습니다.깨끗한 부분도 훌륭하고, 환경적인 부분도 세스코 기관에서 검사를 주기적으로 받는 제품이었습니다.고혈압에 좋은 차로 마시려고 했는데, 여기까지 왔는데 그런대로 만족해서 먹고 있었어요.

멸균 포장도 되어 있기 때문에, 식사를 한 후 더부룩함을 억제하기 위해 먹는데, 1 일 3 팩씩 먹고 있습니다.맛은 매운 맛이 아니라 양파에 향이 가득하지만 빨간색이라 일반 양파보다 싱거웠습니다.하지만 먹으면서 운동도 하고 혈압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평소에 쉽게 접할 수 있는 인스턴트 음식을 먹는 것보다는 이렇게 고혈압에 좋은 차를 마심으로써도 양파즙의 효능으로 안전하고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오래 가는 비결이 되는 것입니다.

제가 마시는 제주산 붉은양파즙입니다.양파는 전국에서도 재배되고 있는데 붉은 양파의 인지도가 높은 곳이 제주도라고 합니다.중앙 청정지역에서 자란 신선한 식품을 섭취하고 있어 국물로 하루 영양분을 섭취하고 싶은 현대인에게도 좋은 식품임을 알 수 있습니다.

조용한 살인자라고 할 수 있는 질병이기 때문에 약을 먹어야 할지 생활 습관의 변화로 충분히 바꿀 수 있는지는 만성적인 질병이므로 전문의의 상담이 필요하지만 고혈압에 좋은 차와 운동을 통해서 30~40대 관리를 하면 건강해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날씨가 조금 좋아지면 다시 수치검사를 해서 좋아지는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