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예기기 표결을 받고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 박명수, 유재석, 조세호, 남창희 등 동료 개그맨으로부터 응원을

>

#폐암 #화 #결정을 받고 투병 중인 개그맨 #(본명 김철순52)이 #박명수 #유재석 #조세호 #남창희 등 동료 #응원을 받아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김철민은 31일, 얼굴책에 「유재석, 조세호, 남창희가 바쁜 가운데 병문안을 왔다. 고마워요, 고마워요라는 글로 사진을 올렸다.사진 속 김철민은 조세호, 유재석, 남창희와 함께 포즈를 취했다. 김철민의 마른 모습이 안타깝다. 네 사람은 옹기종기 모여 앉아 정겨운 분위기를 자아냈어.이 밖에도 김철민은 “ 김대훈씨, 배우 황우영씨도 고마워요”라는 말과 함께 두 사람과 찍은 사진을 유출했다.텔레비전 리포트에 의하면, 유재석·조세호·남창희가 병문안을 와 봉투를 건넸다고 한다. 김철민은 인터뷰에서 말랐고 수척한 모습을 보여주기 싫어서 연락을 끊었다. 내가 병원에 있는지 확인도 하지 않고 세 사람이 찾아왔다고 한다. 마침 만나지 않았더라면 못 보고 돌아가는 길이었어요. 그래서 많이 놀랐다고 말했습니다김철민은 이들에게서 5개월을 버틸 수 있는 금액을 받았다고 한다. 김철민은 생각지도 않았는데 정말 감동적이어서 고맙다. 어떻게 갚아야 할지 모르겠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박명수는 지난달 31일 방송된 라디오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동료 중에 김철민 씨라는 분이 있다. 대학로에서 30여 년간 함께해온 개그맨. 지금 폐암으로 투병 중인데 (라디오) 잘 듣고 있으면 연락이 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김철민은 “어제 병원에 와서 라디오를 사줘서 들었는데 정말 고맙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한편, 김철민은 지난달 7일 본인의 얼굴 게시물을 통해 폐암 화기 결정을 받은 사실을 유출했습니다. 김철민은 “오전 9시에 폐암 화기 결정을 받았다. 이별을 통보해야 하기 때문에 슬픔이 앞은 숨기지만 한편으로는 먼저 헤어진 부모와 형을 만날 수 있다는 소견이 있어 그렇게 슬픈 것은 아니다라고 말해 슬픔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