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v페라리] imax관 후기. 제이다스 맨골드 감독님 절받으세요~(스포O)

​​IMAX관에서 봤는데 레이싱 할 때 앞 뒤로 근접하게 찍어줄 때 빼곤딱히 커다란 스크린으로 즐길 필요가 있나 싶었어요.다만 엔진sound 부릉부릉할 때 sound향이 쌔니까 심장도 부릉부릉 해서sound향특수관 mx나 무빙있는 4dx, 양옆에 차 달리는 느낌 날 것 같은 스크린x관에서 보는 게 더 즐거울 것 같네요.​​​​스포 대잔치입니다니다스포 대잔치입니다니다스포 대잔치입니다니다스포 대잔치입니다니다스포 대잔치입니다니다스포 대잔치입니다니다스포 대잔치입니다니다​​

>

: extmovie.com/movietalk/52002724​​​​페라리 인수에 실패하고 농락만 당하고 돌아온 어린아이아코카에게 페라리가 뭐라 욕했냐고 캐묻던 포드.외모비하 발언에도 평점심을 유지하는 듯 했지만, 포드2세일 뿐이라는 말에 격노하여백지수표를 흔들며 포드 레이싱팀을 만든다.​이에 전직 르망의 영웅으로 현재는 차를 팔고 있는 셸비와그의 레이서 켄 마일스가 스카웃 되어 타도 페라리를 위한 준비를 하지만..켄의 독보적인 사회성에 빈정이 털린 포드 부사장의 공작으로켄은 레이싱에 참가하지 못하게 되고, 결국 포드팀은 페라리에 참패를 하고 돌아온다.​레이싱팀 해체의 위기에서 세일즈로 다져진 셸비의 말빨이 빛을 발하고,두번째 기회를 얻게 된 켄.좀 달려볼까 했더니 물구신 같은 포드 부사장이 역시 훼방을 놓으려 하고어린아이아코카에게 이 사실을 전해들은 셸비는 부사장을 감금하고, 포드2세를 레이싱카에 태워 분노의 질주를 선보인다.(미드에 가끔 나쁘지않아오는 크라잉 라이크 어 베이비 표헌 댁로 애처럼 엉엉 우는 포드회장을 보며 나쁘지않아는 엉엉 웃었다.theqoo.net/square/1273677951 <-- 이곳 짤을 아주매우 상세히도 올려주셨더라 ㅋㅋㅋ)​​첫 레이싱카 탑승에 감동하여 바지가 젖었을지도 모르는 회장님께 셸비는 모든 걸 다 건 딜을 하고 그 결과 켄은 유려하고 승부사적인 실력을 뽐내며 르망에 레이스에 참가하게 된다.​밖으론 페라리, 안으론 미저리 같은 부사장과 싸우며 죽소리의 레이싱 르망 24때때로을 달리는 켄.(안에선 셸비가 능수능란한 나쁘지않아쁜 손연습으로 켄을 돕기도 한다. 셸비 절대 굶어죽지 않을 캐릭터인듯 ㅋㅋ) 피터에게 말해주던 퍼팩트 랩을 돌며 기록을 계속 갈아치우지만승리의 욕망과 현실과의 타협에서 켄은 타협을 택한다.​불같은 성질머리를 내버리고, 철든 가장의 모습이 된 그를 보는데엑셀을 밟고 켄에게 sound­ 치며 울던 몰리의 모습과 켄이 레이싱 걸 보며 웃던 몰리의 모습이 동시에 소견났다. 잘못된 선택이었다고 화를 낼 수도 잘했다고 칭찬을 해줄 수도 없었다.기위 40대 중년의 레이서인 그가 승리에 조급하지 않을 수 없었을텐데 다소리을 기약하고 웃는데그 인내심에 박수가 나쁘지않아면서도 서글펐다. 이 복잡한 심경을 맷 데이먼, 크리스찬 베일 전체 잘 연기해줘서 역시한 클라스가..! 싶기도 했고.​이름이 레오였나쁘지않아?.. 후...부사장 진짜 불타는 차에 가둬 주..ㄱ..이고 싶었다.경주 끝나쁘지않아고 켄에게 경의를 표하는 페라리를 보면서 켄이 페라리로 이적해서 포드 밟아줬으면 싶었는데그런 일은 없었다. 두번째 르망에 가보지도 못한채 불꽃으로 사라졌다...하지만 켄의 차는 남아서 르망에서 잇단 우승을 거뒀고, 켄은 팬들의 지지로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고 한다.저 말이라도 안 적어줬으면 나쁘지않아와서 켄의 복수라며 별점 테러를 했을지도 모르겠다. 끄읍ㅠㅠ​​시사회로 보고 기위 1주일이 지났는데 기억에 남는 장면들이 많다.​규정에 맞지 않는 차라고 실격처리 되니까 연장을 집어던지며 길길히 날뛰던 켄과유유히 연장을 집어서 액자에 넣어서 걸어놓으라던 셸비.그 연장을 다시 켄의 아들 피터에게 전해주던 마지막 장면.​심장약은 맛있어서 먹는거라는 셸비와 니 소리료수는 니 돈으로 사먹으라는 켄의 개싸움. 그걸 구경하다가 소리료수도 챙겨주는 몰리.남편의 꿈을 진심으로 응원하지만 생계의 위 험.에 결국 눈물을 터뜨리기도하고 르망에 가지 못한 남편을 찾아와 꼭 안아주매우던 몰리.​차에 태워준다고 하면 쪼르르 달려가고, 아버지가 버린 트로피들을 몰래 가지고 들어오던 피터.피터가 그려놓은 르망 레이싱 트랙을 보며 설명해주는 켄.​방호복을 입었기 때문에 차에서 나쁘지않아오면 괜찮지만, 차에서 못나쁘지않아오는 사람도 있는 거라던....초반에 셸비도 등에 불이 붙었는데도 레이싱 한다고 sound­지는 장면이 나쁘지않아오고켄도 브레이크 고을으로 불에 타죽을 뻔 해놓고 아무렇지 않게 계속 관행을 하는 장면이 있는데고로 둘이 소울메이트가 됐나쁘지않아.. 불이 나쁘지않아도 달려야해서.​포드2세란 sound­에 길길히 날뛰었지만 르망 레이스 관람 중에 헬기타고 식사하러 가는 포드2세.유럽과의 싸움은 세계대전 때부터였다며 포드의 역사를 자랑스러워 하면서도 기승전 차 팔 소견 뿐인 포드2세.똑함께 차 팔 소견 뿐인 부사장새끼. 후우..완벽한 차를 추구하는 페라리. 경기에도 영혼을 쏟아붓고, 상대편을 인정할 줄도 아는 이가면리쿨남 같지만 현실은 파산의 위기에서 돌아왔고....포드2세랑 엔초 페라리를 잘 섞어놨으면 먼치킨 같은 회장님 한 분 왔을텐데이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했고, 마냥 착하지도 나쁘지않아쁘다고 결론 내릴 수 없는 인간상을 잘 보여준 것 같다.실제 사실과 영화의 다른 점을 설명해준 글을 봤는데 (extmovie.com/movietalk/51484843)현실은 더 비지니스적 ㅋㅋ .. 영화가 갬동있게 각색 잘 한 거 같다. ​​마지막으로 와 내가 이걸 보려고 그 많은 x맨 시리즈를 견뎌냈구나쁘지않아. 싶었던 피날레 <로건>을 만든 감독님의 작품이라는 걸 영화 끝나쁘지않아고 알았다.앞으로 제입니다스 맨골드라고 적혀 있으면 믿고 보러 갈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