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 자율주행차(AV) 201902(3 37) 오늘이된 미래

 운전석이 없는 차를 사지 않으면.

우리가 매일 접하는 뉴스나 기사는 이미 로봇이 쓰고 있다. 인공지능에게 재판권을 넘기자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오래 사는 것이 소원이었던 시대는 저물고 장수가 화근인 시대가 됐다. 운전자가 없는 자율주행자동차(AV Autonomous Vehicle)가 달리고 있다. 불과 몇 년 뒤 일어난 현상이다.

지난해 3월 미국 애틀랜타에서 자율주행 트럭이 화물을 옮기기 시작했다. 군집주행(Platooning) 기술로 운전자가 탑승한 차량에 대해 다수의 무인차량이 따르는 방식이다. 독일 싱가포르 덴마크 스웨덴이 실험에 성공했다. 한국도 2016년에 시험운행을 허용했다. 화물차의 군집주행은 밀착 운행하기 때문에 바람에 따른 연료 손실을 최대 15%까지 절약할 수 있다.

4월 20일 중국 상하이에 청소트럭이 등장했다. 새벽 2시에 일어나 청소를 한 뒤 쓰레기를 비우고 제자리에 와서 주차한다. 다음 날 오전 2시 다시 청소를 시작한다. 금년부터 상용화된다.9월 4일 판교에서 11인승 자율주행 미니버스 제로셔틀(Zero Shuttle)이 운행을 시작했다.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판교역까지 5.5㎞ 구간을 운행한다.

11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공구와 건축자재를 판매하는 체인업체 에이스 (Ace Hardware)가 자율주행차 택배 서비스를 시작했다.

수레바퀴는 인류의 위대한 발명이다. 누가 처음 만들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가장 오래된 유물로 메소포타미아의 전차용 나무 바퀴가 있다. 기원전 3500년경으로 추정된다. 지금으로부터 5500년 전이다

“자동차가 도로를 주행하려면 차 앞에서 사람이 붉은 깃발을 흔들며 선도해야 한다.” 1865년 제정된 영국 도로교통법 ‘빨간 깃발 법(Red Flag Act)’이다. 우리나라는 1915년에 최초의 도로교통법이 시행되었다. 한 세기가 지난 오늘날 운전자 없이 달리고 있다. 자율주행자동차란 운전자 또는 승객의 없이 자동차가 스스로 운행할 수 있는 자동차를 말한다.(자동차관리법 제2조제1호의 3)

시각장애인 스티브 메이훙 씨가 자율주행차 시험운행에 성공했다. (2016년 12월 13일) 사람이 핸들을 잡는 것은 위법

자율주행자동차의 ‘주행판단’은 신호등에 의존하지 않기 위해서. 센서로 물체를 감지하여 주행한다. 박쥐가 어두운 숲속을 나는 것과 같다. 이제는 교차로 신호등 앞에서 정지해 있어 청신호로 일괄 움직일 필요가 없다.

교차로나 교차로에서도 적당히 교차한다. 과속이나 중앙선 침범 같은 위험 운전은 없다. 결국 사람이 운전대를 잡는 것은 불법이 된다. 운전 부주의로 인한 사고가 전체 교통사고의 95%를 차지하기 때문이다. 운전을 좋아하는 사람은 수영장에서 수영하듯 운전장에서 운전을 즐길 수 있다. 교통경찰과 자동차보험이 없어진다. 음주운전 단속은 없다.

차에 올라타서 중얼거리고 만지기…목적지다.운전을 싫어하는 사람이나 장애인에겐 얼마나 기쁜지 몰라요. 시각장애인의 생활 패턴도 달라질 것이다. 직장인은 운전하는 데 걸리는 시간(하루 평균 50분 정도)을 업무나 휴식에 쓸 수 있다. 출근할 때 면도를 하고 넥타이도 맨다. 사람이 주차하는 것보다 좁은 간격으로 주차하므로 주차 공간도 절약할 수 있다.

1993년 대전엑스포에서 자율주행자동차가 소개됐다. 서울 청계천에서 63빌딩까지 운행했다. 인류 최초의 기술이었다. 아직 외국의 기술은 존재하지 않는다. 고려대 한민홍 박사 연구진이었다. 1995년 경부고속도로 주행에 성공했다. 다행히 이 차를 대전 근처에서 몰다가 목격했다. 정부과제 신청에서 탈락하면서 연구진은 해체되고 기술은 사라졌다.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들은 완전한 자율주행 자동차 출시를 내년부터 미루었다. 앞으로 광고가 등장하겠네. 나는 운전석 없이 차를 살 것이다. 이동 중에 네 사람이 마주 앉아 마시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김진묵(본보 편집위원음악평론가). 클래식·재즈·국악·인도음악 등의 전방위 음악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흑인 잔혹사 외에 음악과 명상에 관한 8권의 저서가 있다.